본문 바로가기

제주예술인

문화자원 제주예술인

相民 윤봉택은 1956년 서귀포시 강정마을에서 태어났다. 호 상민(相民)
1970년 합천 해인사로 입산하여, 1974년 해인사 승가대학 대교과를 졸업(15회)하였다.
1991~2014년 까지 서귀포시청 문화재 전임연구원으로 근무하면서 60여개 넘는 문화재(국가 및 지방)를 지정 발굴, 조사 확대하였으며, 중문대포해안주상절리대, 상효동한란자생지 등을 발굴 지정하였으며, <서귀포시의 어제와 오늘>, <서귀포시고서총람>, <서귀포시 지명유래집>, <제주계록>, <서귀포시전승민요> 등을 편집하였으며, 1996년 이중섭거리를 지정 복원하였다.
1991년 한라일보 신춘문예 시(제주바람)당선(심사 김광협), 같은 해 4월 문예사조 신인상 시(바람부는섬 외)가 당선되어 등단하였다.
첫시집 <농부에게도 그리움이 있다>, 두 번째 시집<이름 없는 풀 꽃이 어디 있으랴>, 1993년 서귀포문인협회 창립회원, 서귀포문화원 창립회원, 2010~2014년 서귀포문인협회 회장, 2015년부터 한국예총 서귀포지회장을 맡고 있다.
2008년 전남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문학 석사)
2012년 제9회 대한민국 문화유산상 대통령상 수상
2016년 <서귀포의 별 남극노인성> 편저,
2018년도에는 서귀포문화도시사업추진협의체 위원장을 맡아 2019년 서귀포시를 전국 최초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되는데 함께 하였다.
문화재청 일반동산문화재 감정위원, 제주도문화재위원회 전문위원을 역임하였다.
2020년 현재 제주특별자치치도 축제육성위원회 위원장, 제주문화예술위원, 재단법인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 한국예총 제주특별자치도지회 수석부회장을 맡고 있다.
현재 한국문인협회회원, 국제펜클럽한국본부회원, 문예사조문학회원, 한민족방언시학회 동인, 문섬 동인, 한국서지학회 회원, 제주문인협회 회원, 서귀포문인협회 회원, 솔동산문학회 회원, 박물관미술관 학예사 2급,
참여중인 행사가 없습니다.